산을 오르는 당신을 위한 국립공원
여행 정보 요약

설악산국립공원

걷고 있어도 그리운 설악은 언제나 설악이다

설악산은 신의 예술작품에 비유되는 곳이다. 능선의 장엄함은 물론 대청봉에 올라 바라보는 사방의 조망 또한 으뜸으로 꼽히며 북으로 향로봉과 금강산이 아스라하고 동으로는 바다가 짙푸르다. 계곡마다 수십 길의 폭포와 물웅덩이가 줄을 잇고 산굽이를 돌거나 능선에 올라설 때마다 펼쳐지는 기암괴석을 감상하는 것은 설악산 산행의 백미다.

가장 쉽다는 오색길을 비롯한 장수대 코스, 십이선녀탕계곡~서북 능선 코스, 백담계곡~수렴동계곡~가야동계곡, 백담계곡~마등령~공룡능선, 천불동계곡 코스, 비선대~마등령 코스가 대표적이다. 설악산 산행은 이런 등산로를 두 개씩 만든 조합의 하나를 택하고 그 코스에 마땅한 채비를 갖추면 된다. 일정이 짧다면 오색약수에서 대청봉에 올랐다갔다 도로 내려서거나 천불동계곡으로 하산하는 것이 좋다. 설악산의 깊이까지 제대로 만끽하려면 십이선녀탕계곡이나 용대리의 백담사를 거쳐 외설악으로 넘어와야 한다. 십이선녀탕에서 서북릉을 지나 대청봉에 이르는 코스는 설악산의 특징이 가장 선명한 최상급 코스다.

위치 속초시, 인제군 인제읍, 양양군 강현면, 고성군 토성면
전화 033-801-0900 | www.knps.or.kr

대표 코스

천불동계곡 코스

비선대에서 희운각대피소까지 5.5km의 천불동계곡은 수려한 풍광으로 탐방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으로, 험하기로도 악명이 높다. 소청봉과 중청봉을 지나 대청봉인 정상에 오른 후 오색약수로 내려서는 동안 설악산의 진면목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거리 15.3km | 소요시간 9시간 10분

공룡능선 코스

마등령에서 희운각대피소에 이르는 5.1km의 공룡능선은 뾰족한 암봉들이 연이어지며 최고의 골격미를 자랑한다. 이후 대청봉에 올랐다가 천불동계곡이나 오색약수로 내려서는 게 일반적이며, 설악산을 대표하는 1박2일 종주코스다.

거리 18.4km | 소요시간 13시간 30분

구곡담계곡 코스

백담사와 영시암, 오세암, 봉정암을 만날 수 있는 이 코스는 백담사계곡과 수렴동계곡, 구곡담계곡, 가야동계곡을 끼고 이어져 볼거리도 많다. 오세암이나 봉정암으로 오르는 구간을 제외하면 대체로 길이 편하고 숲이 많아서 가족산행지로 제격이다.

거리 12.9km | 소요시간 6시간 10분

산행 명소

대승폭포

장수대에서 대승령 방향으로 0.9km 올라가면 88m의 낙차로 떨어져 내리는 대승 폭포를 만난다. 대승령 주변의 물줄기가 모여 이룬 폭포로 계곡 건너편의 폭포가 훤히 보이는 곳에 전망대가 있어 조망하기 좋다.

주소 인제군 북면 한계리

울산바위

30여 개의 바위봉우리가 병풍처럼 펼쳐진 울산바위는 암벽 자체의 높이가 최고 200m로 북한산 인수봉과 비슷하고, 총 길이는 무려 2.8km에 달한다. 신흥사에서 흔들바위를 지나 울산바위의 전망대까지는 왕복 7.6km로 4시간쯤 걸린다.

주소 속초시 설악산로 1091

봉정암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5대 적멸보궁 중 한 곳이다. 용아장성의 바위봉 바로 아래, 해발 1,244m 지점에 새 둥지처럼 들어섰기에 주변 조망이 전국 최고로 꼽히는 절집이다. 찾아가는 길이 힘겹지만, 탐방객과 불자들의 순례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주소 인제군 북면 백담로 746 | 전화 033-632-5933 | www.bongjeongam.or.kr

신흥사

백담사와 함께 설악산을 대표하는 사찰로다여러 차례의 화재로 불탔지만 조선 선조 때 영서, 연옥, 혜원스님이 절 재건을 궁리하던 중 꿈속에서 똑같이 신선의 계시를 받고 자리 잡아 세운 절이 지금의 신흥사다. 높이 14.6m에 달하는 청동 통일대불이 눈길을 끈다.

주소 속초시 설악산로 1137 | 전화 033-636-7044 | www.sinheungsa.kr

오대산국립공원

산 너울 치는 평창의 진산

오대산은 평창의 주산(主山)이다. 정상인 오대산 비로봉에 오르면 평창과 주변의 산들이 너울 치듯 켜켜이 펼쳐진다. 평창이 가진 네 개의 국보(상원사 동종, 월정사 팔각구층탑, 상원사 문수동자상과 중창권선문)가 모두 오대산에 있다. 중대 사자암의 적멸보궁은 자장(慈藏)이 중국 당(唐)나라에서 가져온 부처의 진신사리를 나누어 봉안한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의 한 곳이다.

등산로는 상원사에서 비로봉을 거쳐 상왕봉, 북대 미륵암을 지나 다시 상원사로 돌아오는 원점회귀 코스와 소금강 지역을 둘러보는 코스가 있다. 금강초롱을 비롯해 희귀한 꽃이 계절 따라 피어나기에 꽃 산행지로 인기다. 아름다운 계곡과 주변 산세가 마치 금강산을 축소해 놓은 것 같다는 소금강은 9km가 넘는 긴 계곡을 따라 절경이 이어져 여름 트레킹코스로 손꼽힌다.

위치 평창군 진부면, 홍천군 내면,강릉시 연곡면
전화 033-332-6417 | www.knps.or.kr

대표 코스

상원사 원점회귀 코스

비로봉을 중심으로 원점회귀하는 코스로, 오대산을 대표하는 산길이다. 상원사에서 적멸보궁을 지나 비로봉까지는 곧장 치고 오르기에 가파른 편이지만 짧은 시간에 정상을 밟을 수 있다. 비로봉에서 미륵암을 거치지 않고 바로 내려서면 왕복 3시간 30분이 걸린다.

거리 13.2km | 소요시간 5시간 20분

상원사~동피골야영장 코스

오대천을 가운데 두고 부채꼴로 펼쳐진 오대산의 대표적인 산봉우리를 모두 오르내리는 코스로 1,400m가 넘는 봉우리 7개를 지난다. 총 18km에 가까운 거리여서 물과 식량, 필요한 장비를 잘 갖춰야 한다. 오대산의 산세와 특징을 제대로 만날 수 있다.

거리 19km | 소요시간 8시간 50분

소금강 코스

오대산국립공원 최고의 비경을 간직한 코스로, 명승지 1호로 등록된 소금강을 따라 평탄한 길이 이어진다. 그러나 백운대에서 노인봉에 이르는 5.2km 구간은 경사가 급하고 바위 구간이 많아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노인봉 바로 아래에 무인대피소가 있다.

거리 13.2km | 소요시간 7시간 10분

산행 명소

오대산 월정사 전나무숲길

일주문에서 월정사까지 800m 정도 이어지는 전나무 숲길이다. 아름다운 계곡과 어우러지며 하늘을 찌를 듯이 자란 아름드리 전나무가 늘어선 숲길은 원래 월정사로 들어서던 진입로였다. 지금은 오대천 양쪽을 이으며 1.9km의 무장애 탐방로가 조성되었다.

주소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50-1

한국자생식물원

환경부가 지정한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식물을 포함해 우리나라에서 스스로살아가는 자생식물을 수집, 보전, 전시, 연구하고 있다. 식물원 한쪽에는 북카페 ‘비인’이 있어 책도 읽고 식물을 둘러보며 힐링을 즐길 수 있다. 현재는 임시 휴관 상태다.

주소 평창군 대관령면 비안길 159-4
전화 033-332-7069 | www.kbotanic.co.kr

월정사

신라 선덕여왕 12년(645)에 자장율사에 의해 창건된 월정사는 8각9층석탑과 그 앞에 있던 석조 보살좌상(현재는 성보박물관에 보관·전시)이 아름답다. 템플스테이 체험을 하려는 이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주소 평창군 진부면 오대산로 374-8
전화 033-339-6800 | woljeongsa.org

대관령양떼목장

해발 1,000m대의 고산초원에 방목하는 양떼를 볼 수 있는 목장으로, 강릉방향 구 대관령휴게소 뒤편으로 500m 떨어진 곳에 있다. 각종 드라마와 영화의 단골 촬영지로 양에게 먹이를 주거나 산책로를 따라 걸으며 인생사진을 남기기에도 좋다.

주소 평창군 대관령면 대관령마루길 483-32 | 전화 033-335-1966 | www.yangtte.co.kr

치악산국립공원

병풍을 세운 듯 펼쳐진 험난한 산세

강원도 원주시와 횡성군, 영월군에 걸쳐 남북으로 길게 산줄기를 펼치고 있는 치악산은 예로부터 이름난 명산이다. 조선시대 오악(五岳) 중 동악명산(東岳名山)으로 손꼽힐 만큼 험준한 치악산은 긴 능선을 따라 여러 고봉을 거느렸다.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육산이지만 비로봉에서 북쪽으로 발달한 사다리병창이나 상원골, 영원사계곡, 보문사 계곡 등 바위산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한다.

국립공원답게 등산로가 다양하게 펼쳐진다. 그중에서도 구룡사에서 큰골을 따라 세렴폭포 갈림길까지 간 후 사다리병창이나 계곡을 거쳐 비로봉을 오르내리는 코스가 가장 인기! 치악산을 찾는 탐방객 중에서 90% 이상이 이 코스로 가지만 치악산 등산로 중에서 가장 험난하고 가파른 곳이기도 하다.
이 외에 비로봉에서 향로봉, 남대봉을 거친 후 성남리나 금대리로 내려서는 종주 코스가 있으며, 능선 중간마다 부곡리나 황골, 행구동, 국형사 등으로 하산 할수 있어서 자신의 일정과 체력에 맞게 코스를 조절할 수 있다.

능선에 샘이 없으니 미리 식수를 준비하자!

위치 원주시 소초면, 판부면, 신림면, 횡성군 안흥면, 우천면 , 강림면
전화 033-740-9900 | www.knps.or.kr

대표 코스

치악산 종주 코스

치악산의 능선미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 1,000m가 넘는 고봉들이 연 이어져있는 고산지대로, 숲길을 걷는 즐거움이 있다. 그러나 21km 정도의 긴 코스에 대피소가 없는 구간이라 새벽부터 서둘러야 하루만에 산행을 마칠 수 있다. 장거리인 만큼 체력을 확보한 후 산행을 계획하기 바란다.

거리 21.5km | 소요시간 10시간 20분

구룡사~황골 코스

치악산 등산로 중 비로봉을 거치는 가장 짧은 코스이다. 산행 시간이 비교적 짧지만, 능선과 계곡을 두루 아우르는 코스라 산행에 즐거움이 있다.

거리 10km | 소요시간 4시간 30분

남대봉 코스

금대에코힐링야영장과 자연관찰로가 조성된 금대분소에서 영원사계곡을 따라 남대봉을 거쳐 상원사를 들러 성남리로 하산하는 일반적인 코스다. 원주시내에서 가깝고 비교적 짧은 코스라 가족산행으로 추천한다.

거리 11.1km | 소요시간 4시간 35분

산행 명소

구룡사

아홉 마리 용의 전설이 전해 내려오는 구룡사는 원주 지역의 대표 사찰로, 진입로를 뒤덮은 오래된 숲이 매력적이다. 덕분에 사찰로 들어서는 동안 몸과 마음이 상쾌해진다. 창건 후 중수를 거듭하느라 경내에 눈에 띄는 건물은 없으나 대웅전의 닫집은 옛 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24호로 지정되었다.

주소 원주시 소초면 구룡사로 500 | 전화 033-732-4800 | www.guryongsa.or.kr

국형사와 동악단

국형사(國亨寺)에는 산신각에 해당하는 ‘동악단(東岳壇)’이라는 전각이 눈길을 끈다. 동악신을 모신 이곳은 조선의 오악단 중 한 곳으로, 지금도 해마다 산신대제를 올리고, 매년 가을에는 제를 지냄으로써 ‘강원감영문화제'(옛 치악제)의 시작을 알린다. 치악산 둘레길 중 무장애길[꽃밭머리길]이 동악단까지 이어진다.

주소 원주시 고문골길 155 국형사 | 전화 033-747-1815

구룡소

구룡사 안쪽 구룡계곡에 있는 물웅덩이로, 의상대사가 사찰을 짓기 위해 아홉 마리의 용을 쫓아낼 때 미처 피하지 못한 한 마리의 용이 살던 곳이라 전한다. 사계절 맑은 물이 소용돌이치는 곳으로, 치악산의 계곡미를 잘 보여준다.

황장금표 바위

구룡사 들머리의 길가에 ‘황장금표(黃腸禁標)’라고 음각된 바위가 있다. 황장금표는 조선 시대에 이 일대에서의 무단 벌목을 금한다는 방으로, 이 계곡 일대가 궁궐이나 관청에서 쓰는 질 좋은 소나무가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주소 원주시 소초면 구룡사로 409

태백산국립공원

우리나라 눈꽃산행 1번지

우리나라 대표 눈꽃산행지로 통하는 태백산은 천제단이 있는 영봉을 중심으로 북쪽에 정상인 장군봉이 듬직하게 위치하고 동쪽으로는 문수봉과 부쇠봉 등이 이어져 명산의 기운을 뽐낸다. 2016년 국립공원 지정과 함께 북쪽 화방재 너머로 만항재와 주목군락지로 유명한 함백산, 우리나라 최고의 고산 야생화군락지로 꼽히는 금대봉, 대덕산까지 포함하며 덩치가 크게 불어났다. 한강의 발원지 중 한 곳인 검룡소와 열목어 서식지인 백천계곡을 비롯하여 다양하고 빼어난 생태환경을 자랑한다. 태백산은 정상부 주목군락지의 설경이 아름답고 조망이 훤히 트여 신년 일출산행과 겨울 눈꽃산행지의 최고봉이다. 그 때문에 눈 소식이 있을 때면 수많은 사진가가 몰린다.

당골광장에서 천제단에 올랐다가 유일사로 내려서거나 반대 코스로 가는 경우가 일반적이며 정상에서 문수봉으로 능선을 이어가는 코스도 인기다. 1천여 종의 식물류가 자생하는 대덕산과 금대봉은 봄이면 야생화군락지로 탐방 예약제로 운영된다. 전체적으로 어려운 구간이 없고 길지 않아 부담 없이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주소 태백시 소도동 | 전화 033-550-0000 | www.knps.or.kr

대표 코스

유일사 코스

눈꽃산행이나 일출산행 등 태백산을 찾는 이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코스다. 경사가 완만해서 누구나 쉽게 오르내릴 수 있으며, 장군봉과 주목군락지, 천제단 등 태백산만의 명소를 두루 만나게 된다.

거리 7.9km | 소요시간 4시간 20분

문수봉 코스

태백산의 동쪽 맹주인 문수봉은 1,517m로, 정상부가 바위로 이뤄진 독특한 풍광을 가졌다. 당골을 출발해 산제당골로 접어들면 거친 돌과 풀이 뒤섞인 길이 이어진다. 중간에 작은 계곡도 만난다. 소문수봉에 오른 후부터는 장군봉까지 능선길을 따른다. 태백산의 대표적인 모든 산봉우리를 대부분 거치는 코스다.

거리 10.7km | 소요시간 5시간 15분

금대봉 코스

금대봉~대덕산을 잇는 지역은 우리나라 고산의 희귀한 야생화가 피고 지는 천상의 화원이다. 탐방일 3일 전까지 국립공원 예약시스템(res.knps.or.kr)을 통해 예약하고 두문동재 초소에서 명찰을 받아야 출입할 수 있다. 매년 4월 셋째주 금요일부터 9월 30일까지만 운영하며 1인 최대 10명까지 예약 가능하다.

거리 10.6km | 소요시간 5시간 5분

산행 명소

태백산 천제단

태백산은 까마득한 옛날부터 제천의식이 치러지던 곳이다. 천왕단을 중심으로 북쪽 300m쯤 떨어진 곳에 장군단이, 그 남쪽 아래에 이름 없는 제단이 북에서 남으로 일직선 위에 배열되어 있다. 지금도 ‘민족의 영산’으로 불리며, 개천절이면 여기서 하늘에 제를 지내고 국태민안을 기원한다. 또 매년 열리는 강원도민체전의 성화 채화도 이곳에서 한다.

주소 태백시 혈동

검룡소

태백산국립공원 최북단인 대덕산과 금대봉 사이에 한강 발원지인 검룡소가 있다. 매일같이 2,000톤이 넘는 맑은 물을 폭포처럼 쏟아낸다. 긴 세월 흘러내린 물줄기로 인해 소 아래의 바위는 마치 용이 지나간 듯 구불구불하다.

전화 033-550-0000

태백석탄박물관

1997년에 정부의 광산지역 종합개발계획에 따라 개관한 박물관이다. 우리나라 산업화시대의 중요한 연료였던 석탄을 가장 많이 생산하던 태백 석탄 산업의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다. 산행 들머리인 당골광장 입구에 있어서 이용이 편하다.

주소 강원도 태백시 천제단길 195
전화 033-552-7720 | www.taebaek.go.kr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한국관광공사 이범수

황지연못

태백 시내 중심에 있는 황지연못은 낙동강 1,300리의 발원지다. 둘레가 100m나 되는 상지와 중지, 하지로 구분되며, 매일 연못에서 하루 5천 톤의 물이 쏟아져 나온다. 옛날 이곳이 황부자라는 사람의 집터였는데, 탁발하러 나온 노승에게 시주 대신 쇠똥을 퍼 주는 등 악행으로 망한 곳이라는 전설이 전한다.

주소 태백시 황지연못길 12

토크 1
  • whr0622
    9달전
    답글

    아직 산을 오르는 취미는 없지만, 마치 영화의 한 장면과도 같은 경치를 보니 언젠가 한 번쯤은 도전하고 싶어지네요!

    명에게 도움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