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백산의 아름다움을 담은 죽령옛길,가리점마을옛길
여행 정보 요약
충북

소백산자락길

작은 백두, 옛길을 품다

소백산을 한 바퀴 감아 도는 ‘소백산자락길’은 충청북도 단양군, 경상북도 영주시와 봉화군, 강원도 영월군에 걸쳐 있다. 모두 12개의 구간으로 나뉘어 있으며 전체 길이는 약 143km에 이른다. 이중 단양 구간은 3~7자락으로, 소백산자락길의 절반가량에 해당하는 70여 km에 걸쳐 조성되어 있다.

옛 서민들의 애환이 서린 길

©한국관광공사 송재근

죽령옛길 

소백산자락길 3자락 11.4km (3시간 20분)

영주와 단양을 있는 주요 교통로이자 소백산자락길을 대표하는 탐방로이다. 죽령은 예로부터 ‘아흔아홉 굽이 내리막 30리, 오르막 30리’라고 표현할 정도로 험한 길이었다. 한양과 경상도를 있는 최단 경로인 탓에 사람들은 힘들어도 이 고개를 넘었다 전해진다. 천년 역사가 살아 숨 쉬는 명승길이다.

죽령휴게소

이 길에 위치한 죽령휴게소는 소백산과 죽령을 오르는 등산객들의 쉼터다. 방문객을 위한 식당과 민박을 겸하고 있으며, 휴게소 옆으로는 죽령 특산물 판매장도 있다. 날씨가 맑은 날이면 이곳에서 아름다운 일몰을 볼 수 있다.

소백산 ‘다자구할머니’를 아시나요?
기근이 심하던 조선시대, 소백산 죽령 일대에 도적떼가 들끓었다. 이 때 할머니로 변신한 산신령이 나타나 묘책을 전했다. 군사를 매복시킨 후 내가 도적 소굴로가 “들자구(덜 자고)야”라고 외치면 기다리고, “다자구(다 자고)야”라고 외치면 도적을 일망타진하라는 것이었다. 할머니는 곧 도적 소굴로 가 “들자구야”를 외치고 다니다 도적에게 붙잡혔다. 할머니는 “내겐 ‘들자구’와 ‘다자구’라는 두 아들이 있는데 집을 나간 뒤 돌아오지 않는다”며 도적을 안심 시켰다. 두목의 생일을 맞은 어느 날, 도적들이 술에 취해 모두 잠들자 할머니는 “다자구야”를 외쳐 도적떼를 소탕케 했다. 그 뒤 소백산 용부원 마을에서는 매년 다자구 할머니를 섬기는 죽령산신제를 지내고 있다.

굽이진 산길따라 장터 가던 길

가리점마을 옛길 

소백산자락 4구간 11.7km (3시간)

꼬불꼬불 굽이굽이 이어지는 산길이다. 고수리, 노동리, 마조리에 살던 옛 단양 사람들은 이 길을 따라 죽령을 넘어 영주의 풍기장으로 향했다. 훼손되지 않은 자연과 때 묻지 않은 산촌마을의 풍광을 만날 수 있다.

가리점마을

소백산 골짜기에 위치한 마을이다. 오미자, 더덕, 오가피, 황기 등과 같은 약초를 많이 재배한다. 마을에서는 오미자 엑기스 만들기, 향기주머니 만들기, 약초비누 만들기와 감자, 옥수수 등 일반 농작물 수확 체험 등 다양한 농촌체험이 가능하다. 지금은 많이 사라진 성황당도 볼 수 있다.

단양클레이사격장

경치 좋고 공기 맑은 해발 500m 고지의 야외에서 사격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클레이 사격은 많은 체력이 필요하지 않기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 사격 전문 안전요원의 1:1 맞춤형 개인 지도 후 사격 체험이 이루어진다.

가이드 및 정보
장소 충북 단양군 단양읍 노동장현로 207-17┃ 전화 043-421-7766┃http://사격장.kr
이용시간 09:00 - 18:00 | 이용요금 홈페이지 참고
토크 3
  • 송석영
    9달전
    답글

    소백산에 이렇게 아름다운 길이 있다니 다음에 놀러가봐야겠어요

    명에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 이현경
    10달전
    답글

    그러게요. 다른 거는 좀 높아서 좀 어려울 것 같은데 사격 체험은 저희 아이도 좋아할 것 같은데..

    명에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 수정뷰티
    10달전
    답글

    사격 체험 문의 해봐야겠네요 저희 아이가 엄청 좋아할거 같아요 몇살부터 가능하려낭

    명에게 도움이 되었습니다.